강의실/정보영재

수업을 진행하다 보면 똑같이 설명을 해도 특출나게 이해력이 빠른 학생이 있습니다.


이 아이는 만들어진 아이일까요? 아니면 원래부터 이런 능력을 지니고 있었을까요?


그것은 그 아이의 학부모님만 알수 있을것 같아요.^^


제 개인 생각은 영재는 만들어진다기 보다는 발굴한다는것이 맞는것 같아요.


아이들 여러명이서 똑같이 수업을 듣는데 특별한 아이가 눈에 띄이거든요.


작년 같은 경우 c언어 문법을 배우고 있는데..


처음 출력 printf

그다음 입력 scanf 및 변수선언 등을 배우고...

for 문을 배운 후의 일이었습니다.


어떤 계기가 되어 아래 문제를 풀어 보라고 한 일이 있습니다.


 

2911 : 사과

제한시간: 1Sec    메모리제한: 128mb
해결횟수: 379회    시도횟수: 565회   



경상북도 특산품인 사과를 학생들에게 나눠주기 위해 여러 학교에 사과를 배정하였다. 배정된 사과 개수는 학교마다 다를 수 있고, 학생 수도 학교마다 다를 수 있다. 각 학교에서는 배정된 사과를 모든 학생들에게 똑같이 나눠주되, 남는 사과의 개수를 최소로 하려고 한다. (서로 다른 학교에 속한 학생이 받는 사과 개수는 다를 수 있다.)


예를 들어, 5개 학교의 학생 수와 배정된 사과 수가 다음과 같다고 하자.

efc6e5f9d670c6da62174cf11a66a8c2_1449742


A 학교에서는 모든 학생에게 사과를 두 개씩 나눠주고 4개의 사과가 남게 된다. B 학교에서는 모든 학생에게 사과를 한 개씩 나눠주고 9개의 사과가 남게 된다. 비슷하게 C 학교에서는 3개의 사과가, D 학교에서는 10개의 사과가, E 학교에서는 0개의 사과가 남게 되어, 남는 사과의 총 수는 4+9+3+10+0 = 26이다.


각 학교의 학생 수와 사과 개수가 주어졌을 때, 학생들에게 나눠주고 남는 사과의 총 개수를 구하는 프로그램을 작성하시오.

 
표준 입력으로 다음 정보가 주어진다. 
첫 번째 줄에는 학교의 수를 나타내는 정수 N(1≤N≤100)이 주어진다. 다음 N개의 줄에 각 학교의 학생 수와 배정된 사과 개수를 나타내는 두 개의 정수가 주어진다. 학생 수와 사과 개수는 모두 1이상 100이하이다.


표준 출력으로 남은 사과의 총 개수를 나타내는 정수를 출력한다.

부분문제의 제약 조건
• 부분문제 1: 전체 점수 100점 중 11점에 해당하며 N=1이다.
• 부분문제 2: 전체 점수 100점 중 23점에 해당하며 N=2이다.
• 부분문제 3: 전체 점수 100점 중 66점에 해당하며 원래의 제약조건 이외에 아무 제약조건이 없다.

 [Copy]
5 
24 52
13 22
5 53
23 10
7 70
 [Copy]
26


 [Copy]
3 
10 20
5 5
1 13
 [Copy]
0





저는 C언어를 어느정도 한다고 생각 하는데도...

이 문제를 처음 접했을 당시 어떻게 접근을 해야 할지 몰라서 쩔쩔 매었던 기억이 나네요.



문제를 잘 읽어 보면 두번째 들어온 수를 처음 들어온 수로 나눈 나머지를 더하면 답이 나오는것을 쉽게 확인 하실 수 있을텐데요.

보통 사람들은 (for문을 이제 막 끝낸 초보자는 더더욱 그러하겠죠...) 이런 문제가 나오면 어떻게 하라는 거야? 라고 반문하면서 문제 자체를 이해 하려고 들지 않습니다.


제가 처음 이 문제를 접하고서는 초등부 1번 문제라는것이 놀라웠고...

이 문제를 이해하기 위해서 문제를 읽고 또 읽기를 거듭 했던것으로 기억합니다.


하지만 이 특별한 아이는 다음과 같은 소스를 만들었네요.


#include <stdio.h>

#include <stdlib.h>

 

int main()

{

    int n;

    scanf("%d",&n);

    int answer = 0,i;

    int sch,apple;

    for(i = 0;i < n;i++)

    {

        scanf("%d %d",&sch,&apple);

        answer += apple % sch;

    }

    

    printf("%d",answer);

    return 0;

}


저는 이 아이를 보면서 영재는 만들어 지는 것이 아니라 찾아 지는 것이라는 것을 많이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모든 영재가 빛을 보는 것은 아닌것 같습니다.


부모님이 아이를 끝까지 믿어주고 지원해 주시는 부모님이 계실때에 이 학생이 유독 별이 되어 빛나는 것 같더라구요.


이 학생이 지금은 기본학습에 충실하기 위해 수학/과학에 많은 시간을 할애 하고 있지만...

이 학생을 위해서는 수/과학의 기본기를 충실히 다지는 것이 나중에 더 큰 공부를 하는 밑거름이 된다는 것을 알기에...

조용히 아이를 응원해 봅니다.^^

2 0
  • 핑구야 날자 2017.06.05 12:14 신고    

    터보 C를 예전에 사용해서 개발을 했었는데~~ 오랜만에 들어 보네요

    • 원당컴퓨터학원 2017.06.07 09:47 신고  

      예전에는 터보C로 배웠었죠.^^ 요즘엔 코드블럭으로 알고리즘 공부를 하고 있어요. 비주얼 스튜디오 같은것도 해 보고는 싶지만 프로그램이 원체는 고가여서 도전해 볼 엄두가 안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