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중심대학

2019년 상반기에 소프트웨어 5개교가 추가 되어 35개교였는데요.

소프트웨어 인재 양성을 위해서 과기부에서 하반기에 한국외대,동서대,배재대,상명대,호서대를 추가로 선정을 했네요.

소프트웨어 중심대학 선정사업은 산업현장의 요구를 반영해 기업이 원하는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되고 있는데요.

추가로 선정된 5개 대학은 SW교육 혁신이라는 기존의 목표와 함께 인공지능(AI) 분야의 인력양성을 위해 AI 융합인력 교육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기존 계획에는 2019년까지 35개교로 확대하는 것이 목표 였는데 국가차원에서 정책과 로드맵을 수립하면서 AI인재를 선점하기 위해서 하반기에 추가로 AI융합인력을 위한 5개교를 선정했습니다.

내용을 살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는 AI융합대학을 신설하고 SW입학정원을 2021년까지 153명으로 늘린다고 합니다.

호서대도 AI융합대학을 설립하고 SW특기자를 신설후 컴퓨터정보공학부의 정원도 2021년까지 180명으로 확대한다고 합니다.

동서대 역시 SW융합대학 설립, AI심화트랙신설,SW특기자 운영 등을 계획하고 있고 SW입학정원을 2021년까지 260명으로 확대한다고 합니다.

배재대는 초연결 인공지능 사회에 부합한 AI/SW 융합 인재를 배양한다는 계획으로 AI/SW 융합대학을 설립하고 지능 SW 학부를 신설합니다.

상명대는 AI SW 인문예술 전공을 통합한 SW융합학부를 신설한다고 합니다. 비SW학과에서도 게임AI융합 핀테크 AI융합 로봇AI융합 등 전공별 융합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이렇게 추가 되어 40개교가 되었는데요. 

40개교의 목록을 살펴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렇게 소프트웨어 중심대학이 늘어남에 따라 해당 학교의 대학생들도 소프트웨어 전공이 아닌 학생들에게도 소프트웨어의 비중이 커져 가고 있는것을 확인 할 수가 있습니다.

저희 원에도 대학생들이 여름방학/겨울방학을 이용해서 C언어를 기본적으로 배우려고 오는 학생들의 문의가 많은 것을 확인해 보면 일반적으로 대학교에서 이러한 SW 역량을 많이 확인 하고 있다는 것을 느낄수가 있었는데요.

저희는 기본적으로 초중고생들을 위한 알고리즘 공부를 기반으로 하는 학원이지만...

여름방학/겨울방학을 이용해서 단기간으로 프로그래밍 언어의 문법 부분을 빠르게 훑고 지나가려는 대학생들도 환영 합니다.^^

 

요즘에 저희 원을 거쳐간 대학생들이 과제를 제출하기 위해서 종종 이런것은 어떻게 할까요? 라고 물어 보는데요...

종강 전에 소프트웨어 과제를 제출할 일이 많은것 같더라구요.

이제 조만간 대학교도 종강을 하고 겨울방학을 맞이 할텐데요.

혹시라도 인천 서구, 또는 김포에 거주하는 대학생이시고 겨울 방학을 이용해서 프로그래밍 언어의 기본을 다시 한번 다지고 싶은 학생분이 있다면 문의 주세요.^^

 

인천 서구 원당컴퓨터학원

 

6 0
  • 휴식같은 친구 2019.11.26 19:43 신고    

    소프트웨어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의지가 35개교에서 40개교로 늘어난 것이군요.
    프로그래밍 언어를 공부하고 싶은면 원당으로 가면 믿을만 하겠습니다.

  • 버블프라이스 2019.11.27 05:33 신고    

    2019년 상반기에 소프트웨어 5개교가 추가 되어 35개교였엇는데 과기부에서 하반기에 한국외대,동서대,배재대,상명대,호서대를 추가로 선정햇군요?
    덕분에 새로운 소식을 얻고 갑니다^^
    날이 참 춥습니다. 건강유의하시길 바래요-

  • 핑구야날자 2019.11.27 07:13    

    소프트웨어 중심 대학이 많아져서 학생들도 많아지겠네요

  • 청결원 2019.11.27 07:41 신고    

    좋은 아침 입니다~
    아침 포스팅 잘 보고 시작 합니다~^^

  • 공수래공수거 2019.11.27 08:14 신고    

    소프트웨어 중심 대학이 늘어났군요.
    좋은 현상입니다.

  • 라미드니오니 2019.11.28 13:41 신고    

    단기로 프로그래밍 문법을 훑어보고 싶은 대학생들에게도 좋은, 명품강의를 하실계획이시군요. 응원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