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IT산업

8월 16일자 오마이뉴스에 '4차산업혁명', 잔치는 이미 끝났다 라는 기사가 있어서 인용해 보았습니다.


원문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51108


기사 내용에는 미국 거시경제학자 로버트 고든이 쓴 <미국의 성장은 끝났는가> 라는 책에 반응하여 보수언론이 "4차산업혁명? 그런 건 없다" 라는 제목의 기사를 냈다고 합니다.


또한 네이버의 검색 트렌드에서 4~6월 이후 검색이 위축되고 있다는 내용도 실렸네요.


 네이버의 검색 트렌드를 보면, 4차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지난 4-6월에 크게 올랐다가 이후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미지 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351108



제가 생각하는 4차산업혁명은 "끝났다"라고 나오는 기사에도 불구하고 계속 진행 중이라 생각 됩니다.


"인공지능,로봇,정보통신기술의 융합" 등의 기술 발전은 그러함에도 계속적으로 발전하고 있기때문입니다.


간혹 인천 공항의 자동화 된 로봇 청소기나 무인 안내원등이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할때 마다...

공상과학속에서 나오는 인간형태의 로봇들은 아니지만...

지속적으로 반복적인 작업이나 단순노동은 로봇들이 그 자리를 차지해 나갈것이기 때문입니다.


기사에서 나오는 "끝났다" 라는 기사는 아마도 4차산업혁명으로 어떤 목적을 가지고 이익을 추구하던 그런 트렌드가 끝났다는 말은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네이버 검색에서 차츰 4차산업관련된 검색이 자취를 감추게 될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 보게 됩니다.

왜냐하면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기 때문이죠.


그렇게 많은 이슈가 되었던 세월호의 뼈아픈 기억도 몇년이 지난 지금은 아스라이 멀게만 느껴지는것은 이러한 망각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언론이나 기사들은 이러한 트렌드에 민감할수 밖에 없는 존재들이기 때문에 그들의 리그를 펼쳐 갈 것입니다.


하지만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책임져야 할 부모 입장에서는 그러한 트렌드와는 무관하게 계속해서 미래를 주시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생각이 되어서 기사를 인용해 보게 되었습니다.


4차산업혁명의 트렌드가 끝났다면 다른 트렌드로 새로운 기사거리가 채워질것입니다.

하지만 그 트렌드 들은 결국은 미래와 연관이 되어 있으므로 그러한 트렌드를 지속적으로 관찰하고 아이들에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생각해 보게 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서구 당하동 1028-2 장원프라자 502호 | 원당컴퓨터학원
도움말 Daum 지도
4 0
  • 버블프라이스 2017.08.18 05:12 신고    

    너무 좋은글입니다. 인간은 망각의 동물이라 잠깐 뜨는 이슈에는 관심을 기울이지만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쉽게 잊혀져서 새로운 변화를 갈망하게 되는것 같습니다. 기사에서 4차 산업이 끝났다라는
    말은 정말로 한 시대가 끝난 것이 아니라, 말씀하신 것처럼 어떤 목적이나 이익을 추구하던 트렌드가 끝나가고 있은 것을 의미하는 것이 맞는것 같습니다.
    기술의 수준이 어느정도 단계에 도달을 하면 더이상은 혁신은 보이지 않고, 현기술을 유지해 업그레이드 하는 것으로 보이는 것이 그런 현상 때문이 아닌가 싶습니다.

    • 원당컴 2017.08.18 09:02 신고  

      4차산업혁명이 끝났다는 말은 실제로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4차산업혁명이란 단어가 퇴색되어진다는 개념일것 같아요. 1차산업혁명,2차산업혁명,3차산업혁명등... 처음에는 긴장을 바짝 해도 결국에는 잊혀지는 단어들 처럼요.^^

  • 핑구야 날자 2017.08.18 07:59 신고    

    4차 산업혁명도 어떻게 보면 중간 과정에서 말을 만들어낸 것일 수도 있겠군요

    • 원당컴 2017.08.18 09:03 신고  

      4차산업혁명은 계속 진행되는 현상인것 같아요... 단지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처음에 들었던 그 두려움,막막함이 해소 되면서 점차 안정되어 가면서 점점 잊혀진다는 이야기 같아요.^^